다리에 벌레가 기어 다니는 거 같아 자다가 깨요, 하지불안증후군



  • 하지불안증후군이란?


“잘 때마다 다리에 벌레가 기어 다니는 느낌이 들어요.”, “따끔거리며 스멀스멀 올라오는 느낌이 들어 잠을 못 자겠어요.” 이러한 경험을 해 본 적 있나요? 우리의 수면을 방해하는 이러한 증상을 ‘하지불안증후군’이라고 해요.

하지불안증후군이 있을 때는 다리의 불쾌한 감각으로 인하여 다리를 움직이지 않고는 견딜 수 없는 충동을 느껴요. 불쾌한 감각은 벌레 기어가는 느낌, 칼로 찌르는 느낌, 쑤시고 따끔거림, 타는 느낌, 전기 오는 느낌, 가려움 등 다양하게 주관적 증상이 나타나는데, 스트레칭을 하거나 움직이면 곧 증상이 나아져요. 낮보다 주로 저녁, 밤에 잠들기 전에 발생하기 때문에 대부분 이 증상을 겪는 사람들은 잠들기 어렵고, 밤 중에 자주 깨어 수면장애가 발생하게 되죠.


  • 하지불안증후군의 원인


그렇다면, 하지불안증후군은 왜 발생하게 될까요? 아직 원인이 확실하지는 않지만, 학자들은 뇌의 도파민 생성 과정에 문제가 생겨서 발생한다고 보고 있어요. 또한 도파민의 전구물질인 레보도파를 도파민으로 변환시키는 효소를 활성화하는데 철분이 필요해서, 철분이 부족한 빈혈이 있는 사람에게서도 이차적으로 하지불안증후군이 나타날 수 있어요. 임신 중에는 빈혈이 흔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산후풍으로 오해되기도 하고, 다리 저린 증상이 하지 정맥류 또는 요추 추간판 탈출증과 비슷하므로 타 질환과 감별이 중요해요. 


  • 하지불안증후군의 치료


수면다원검사 등으로 하지불안증후군을 비롯한 수면장애를 진단하게 돼요. 하지불안증후군은 족욕, 다리 마사지, 스트레칭, 가벼운 운동, 온열팩 찜질 등을 통하여 증상이 많이 호전될 수 있어요. 그러나 이러한 비약물치료로 다리 저림이 호전되지 않으면 도파민 전달을 잘 되게 해주어 증상을 조절해 주는 약물을 사용할 수 있어요. 철분이 부족하다면 보충해주는 것도 도움이 돼요. 


  • 주의사항


증상이 있다면 더는 참지 말고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중요해요. 하지불안증후군은 치료를 통해 상당히 증상 개선이 가능한데 질환 자체에 대해 잘 알지 못해 불편함을 감수하고 지내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그러니 다리 저림과 불편함으로 수면에 장애를 받고 있다면, 한 번쯤은 하지불안증후군을 의심해보고 조기에 치료를 받는 게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