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의 명의] 김은경 2부원장(영상의학과 교수)

유방암 진단 솔루션 전 세계서 인정받아

용인세브란스병원 유방암 판독 정확성 증가 기대



용인세브란스병원 김은경 2부원장(영상의학과 교수)이 주도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유방암 진단 솔루션이 암 분야 세계적 의학 저널 ‘미국의학협회 종양학 학술지(JAMA Oncology)’에 게재된 논문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다.


미국의학협회 종양학 학술지에 게재된 ‘인공지능(AI)의 유방암 분석 정확성’ 연구에서는 상용화된 세 개(한국, 미국, 네덜란드)의 유방암 분석 인공지능(AI) 솔루션의 성능을 독립적으로 비교 및 평가했다. 김은경 2부원장이 개발을 주도한 유방암 진단 솔루션은 같은 특이도 상황에서 유방암을 정확하게 찾아내는 ‘민감도’ 지표가 81.9로 67, 67.4인 다른 두 솔루션을 월등히 앞섰다.


특히, 알고리즘과 1차 판독의의 판독 결과를 결합한 경우 영상의학과 전문의들이 두 차례에 걸쳐 판독한 것보다 높은 수치를 기록해 향후 솔루션 활용 확대 시 기존보다 더욱 정확한 판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세계 최초로 해당 솔루션을 PACS(Picture Archiving and Communication System)에 접목해 진료에 이용하고 있으며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 연구를 지속해 나갈 예정이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
김은경 2부원장(영상의학과 교수)

진료 분야: 유방암, 조직검사, 갑상선영상, 초음파

"유방영상, 갑상선영상과 각종 조직검사에 대해 꾸준히 진료, 연구를 해왔으며, 정확한 진단과 공감을 가진 따뜻한 마음으로 성심껏 진료하겠습니다."